막내라고 놀리지 말아요🎶, 봉준, 연희, 소영님과의 두들린 막내 인터뷰


🧑‍💻️문홍(이하 M):안녕하세요, 오늘은 두들린이 첫 회사인 세 분들을 대상으로 '막내 인터뷰'를 진행해보겠습니다!

본격적으로 인터뷰 시작하기에 앞서서 해시태그로 자기 소개 부탁드릴게요!


⛹️‍♂️봉준님: #백엔드엔지니어 #IIII #농구하는개발자  #아몰라해줘~
💃연희님: #프론트엔드엔지니어 #INFP #춤신춤왕 #두들린아이돌
🍬소영님: #마케터 #ENFP #보드타는마케터 #대외활동좋아


🧑‍💻️M: 세 분 모두 두들린이 첫 회사신데, 그 전에는 어떤 경험들을 하셨는지 궁금해요!

💃연희님: 저는 전공이 경제학과여서 원래 금융권 쪽으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었어요. 당시에 금융권도 디지털 전환이라는 흐름으로 문과생도 코딩을 배워야한다는 분위기가 있어서 코딩을 배우기 시작했는데 막상 코딩을 시작하니 생각보다 너무 잘 맞았고, 재미가 있더라구요.
SAFFY(삼성 청년 SW 아카데미)에 들어가서 프론트엔드 개발을 본격적으로 시작했고, 개발에 본격적으로 재미를 느껴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었어요!

🍬소영님: 저는 휴학을 하고 두들린에서 마케팅 인턴으로 일을 하다가 지금은 정규직으로 마케팅 업무를 하고 있어요! 두들린에 입사하기 전에는 대학생활과 다양한 대외활동을 하면서 나름 바쁜 생활을 보냈어요.
연합 광고 동아리와, 대학교 홍보대사, 대학교 학술제 등 많은 경험을 했었고, 이런 다양한 경험 속에서 마케터가 되고 싶다는 꿈을 조금씩 꾸기 시작했습니다.
마케터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면서 실제로 마케팅 업무를 경험해보고 싶다는 갈증이 생겼고, 주도적으로 마케팅 실무를 경험할 수 있는 두들린의 마케팅 인턴 포지션에 지원했었습니다!

⛹️‍♂️봉준님:저는 사실 엄밀히 따지면 두들린이 첫 회사가 아니에요. 두들린 입사 전에 다른 회사를 다니긴 했었지만 졸업요건을 채우기 위해 다녔던 거라 해당 회사에서는 업무를 진행한 것은 없었고,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두들린이 첫 회사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해당 회사에서 따로 업무를 주진 않았기 때문에 해당 시간동안 다양한 개인 프로젝트들을 하면서 저만의 포트폴리오를 만들고 다양한 공부를 하며 성장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이렇게 개인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하며 공부했던 것을 두들린에서 굉장히 좋게 봐주셨습니다.


본인을 닮은 인형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세 분

🧑‍💻️M: 와, 이렇게 이야기를 들으니 세 분 다 굉장히 열심히 사셨군요! 이렇게 다양한 경험을 하시고 두들린에 지원하셨는데, 두들린에서는 어떤 부분 때문에 합격하셨다고 생각하시나요?

💃연희님: 두들린에 합격할 수 있었던 이유는 타이밍이 한 몫 했다고 생각해요. 당시에 관심있고 좋아해서 많이 써봤던 것들이 두들린에서 찾고 있었던 ‘UI 엔지니어’ 스택과 딱 맞아 떨어졌어요! 처음엔 프론트엔드 엔지니어로 지원했었는데, ‘UI 엔지니어’로 제안을 받았고 개인적으로도 하고 싶었던 업무여서 바로 인터뷰를 진행했었습니다!
또, 개인적으로 했던 개발 프로젝트에서 스스로 깊게 고민했던 부분을 좋게 봐주셨는데 이러한 고민들을 좋게 봐주셨던 것 같아요.

⛹️‍♂️봉준님: 방금 연희님이 말씀주셨던 부분에 저도 이어서 말씀드려볼게요!
저도 다양한 개발 프로젝트를 하며 다양한 백엔드 언어를 사용하면서 이것저것 다양한 고민을 했는데, 이런 부분들을 좋게 봐주셨던 것 같아요. 그리고 면접이 굉장히 편한 분위기였고, 얘기가 잘 통했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부분 덕분에 합격했다고 생각합니다!

🍬소영님 : 저는 다양한 외부활동을 많이 했는데, 이런 경험들을 좋게 봐주셨던 것 같아요. 면접을 보면서도 어떤 활동 했는지, 공모전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등등을 물어보셨거든요! 다양한 활동을 주도적으로 진행해본 경험이 두들린에서 마케터로서 주도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게다라고 좋게 봐주시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M:  첫 회사, 첫 월급은 정말 소중하다는 말이 있죠! 때문에 저도 아직 첫 월급으로 어떤 것들을 했는지가 기억에 남는데요. 세 분은 처음으로 받았던 월급을 어디에 쓰셨나요?

⛹️‍♂️봉준님: 저는 두들린에서 받은 첫 월급으로 가족 식사를 거하게 샀습니다. 가족들이 진짜 좋아하더라구요!

🍬소영님 : 소중한 월급으로 저는 부모님께 갤럭시 워치를 사드렸어요! 부모님의 뿌듯해하는 표정이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연희님: 저는 첫 월급으로 주식을 샀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좀 많이 떨어졌어요.


누구보다 즐겁게 개발하고 계신 프론트엔지니어 연희님

🧑‍💻️M: 반대로 두들린 말고 다른 기업들에도 관심이 있으셨을 것 같은데, 두들린에 최종 입사 결정을 하셨던 이유도 궁금해요!

🍬소영님 :  즐겁지만 진지하게 일하는 두들린의 기업문화에 매료되어 입사 결정까지 했습니다! 사실 인턴 기간이 만료되고 학교로 다시 돌아갈 수도 있었고 다른 기업으로 갈 수도 있었지만 두들린에서 업무를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다양한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었던 점이 매력적이어서 남았어요.

미국으로의 어학연수까지 실제로 계획을 했었는데 즐겁게 일을 하지만 또 진지하게 몰입하는 회사의 문화와 비전이 너무 맘에 들어서 만족했고 어학연수까지 취소하고 두들린과 함께 성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연희님: 두들린의 면접 경험이 굉장히 좋아 입사를 결정했어요! 일반적으로 보통 면접이라고 하면 면접관이 질문하고, 면접자가 질문에 따른 답을 하는 딱딱하고 조금 긴장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두들린에서의 면접은 1,2차 면접 모두 편안하게 대화하는 느낌이었어요. 면접자인 제가 질문을 굉장히 많이 했고, 개발에 대해 이야기도 같이 주고받는 시간이었고,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대화를 했었습니다! 문제를 어떻게 기획하고 고민하고 해결했는지에 대해 많이 대화를 나눴는데, ‘두들린에서 이런 분들과 같이 일하면 정말 재밌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입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봉준님: 연희님처럼 저도 면접 경험이 정말 좋아서 다른 회사 면접까지 포기할만큼 두들린에 입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1차 면접 때 CTO인 동민님 그리고 백엔드 실무진 분들과 면접을 봤는데 다른 회사 면접이 지식을 아는지 모르는지를 평가하는 방식의 면접이었다면, 두들린은 기술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편안하고 재미있는 자리였어요!
포트폴리오에서 이것저것 다양하게 해봤던 경험들을 위주로 이야기를 했고, 프로젝트마다 다른 백엔드 프레임워크를 쓴 부분에 호기심을 가져주셔서 저도 재밌게 이야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M:  그렇다면 두들린에 입사해서는 주로 어떤 업무를 해오셨을까요? 두들린에서 실제로 업무를 해보시니 어떠셨는지도 너무 궁금해요!

💃연희님: 채용관리솔루션 그리팅의 다양한 기능들 (알림제어, 중복지원자 히스토리, 사전질문 고도화 등)을 프론트단에서 개발했어요!  그 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것들로는 두들린 UI인 ‘DUI’와 ‘그리팅 랜딩페이지’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DUI의 경우, 제가 직접 개발한 두들린만의 디자인 시스템인데, 다른 프론트 분들이 개발할때마다 제가 만든 컴포넌트를 쓰고 계세요! 그래서 다른 프로젝트들을 하다가도 DUI 개발이나 유지/보수까지 맡아서 함께 하고 있어요! UI 엔지니어를 새로 뽑아야 하지 않을까라는 고민도 팀에서 있었지만 DUI에 애착이 가서 끝까지 계속 제가 맡아서 개발해보고 싶어요!

🍬소영님 : 연희님은 바쁘신 중에도 마케팅팀에서 관리하는 그리팅 블로그에 필요한 기능도 개발해주셨어요! 바쁘신 중에도 이렇게 흔쾌히 시간을 내서 도와주셨던 점이 감동이었어요.

누구보다 집중하고 있는 백엔드 엔지니어 봉준님

⛹️‍♂️봉준님: 백엔드 단에서 그리팅의 다양한 기능들 (알람제어, 추가정보 기능, 민감정보 마스킹 등)을 개발했고, 최근에는 타플랫폼이나 서비스와의 연동을 맡아서 진행하고 있어요! 그 중에서 기억에 남았던 프로젝트는 ‘알람제어’ 기능 개발이었는데 당시에 1~2주면 끝날 거라면 예상했던 업무가 생각보다 많이 걸렸어요. 일단 메일, 슬랙, 내부시스템 알람까지 신경을 써야 해서 봐야하는 양이 굉장히 많았어요. Python Flask로 하다가 리팩토링 후 Framework를 ‘Spring’으로 전환하고, ‘GraphQL’에서 ‘RESTful API'로 전환하는 과정이 다소 힘들었지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어요.

최근엔 타플랫폼이나 서비스와의 연동을 개발하고 있으니, 앞으로 그리팅 행보에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소영님 :  광고 성과분석, 웨비나 기획/운영, 고객사 인터뷰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했고, 최근엔 퍼포먼스 마케팅을 주로 맡고 있어요! 기억에 남았던 일들로는 ‘채용사이트 자랑대회’를 기획하고 진행해서 그리팅의 채용사이트를 잘 만든 기업들을 대상으로 콘텐츠도 만들고, 그리팅의 채용사이트 기능도 홍보해보았어요. 그리고 그리팅을 너무 잘 쓰고 있는 고객사를 찾아가서 인터뷰를 진행하고, 해당 인터뷰를 콘텐츠로 만들고, 광고로까지 돌려서 그리팅을 많이 알려본 업무도 굉장히 기억에 남아요!

대외활동들을 굉장히 많이 했는데 확실히 회사는 실전이라는 것을 느꼈어요. 대외활동은 기획단에서 끝나지만 회사업무는 실제 집행과 성과분석까지 해야되다보니 쉽게 할 수 없던 경험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이게 진짜다!라는 것을 느꼈어요.


오늘도 열심히 마케팅 업무에 집중하고 있는 소영님

🧑‍💻️M: 와..진짜 많은 일들을 하셨네요!! 그럼 세 분은 앞으로의 커리어 혹은 꿈에 대해 생각하신 것도 있으실까요?

⛹️‍♂️봉준님: 후배분들에게 솔선수범해서 귀감이 될 수가 있는 개발자가 되고 싶어요! 연차가 쌓였다고 나태해지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공부해서 발전하는 사람이 되려고 하고 있어요.

💃연희님: 신입 개발자들이 왔을 때 잘 가르쳐주고 이끌어 줄 수 있는 사람, 비개발자 분들과도 잘 소통할 수 있는 개발자가 되고 싶어요!
회사에 있다보면 비개발자 분들이랑 많은 소통을 하는데, 눈높이에서 설명을 할 때 ‘너무 이해가 잘돼요!’라고 말해주실 때마다 보람을 느껴요.

🍬소영님: 개발 지식까지 두루 갖춘 마케터가 되고 싶어요! 마케팅하면서도 개발 지식이 있으면 훨씬 더 마케팅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고, 좋을 것 같더라구요. 개발 쪽으로 마케팅하면서도 개발 지식이 있으면 좋을 업무들이 많다는 것 알았고, 개발 쪽으로도 잘 알고 이런 지식들을 잘 활용하는 마케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M:  진짜 멋진 꿈들을 갖고 계시네요. 이제 드디어 마지막 질문이네요! 어떤 분한테 두들린이 잘 맞을 것 같다고 생각하시나요?

💃연희님 :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을 좋아하는 개발자’ 분들, 주어진 과제만 하기보다는 의문을 가지면서 직접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분들이 두들린에 잘 어울리는 분들이라고 생각해요. 이런 분들이라면 두들린에 잘 어울릴 뿐만 아니라 즐겁게 그리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봉준님 : 본인의 업무를 사랑하고, 애정이 있는 분들이 두들린에 정말 잘 맞는 분들입니다!! 두들린은 다들 본인의 업무에 대해 열정이 넘치고, 즐기시는 분들이 가득한 곳들인데, 열정 있고, 대화를 하는 데에 있어서 소통이 잘 되고 유연한 사고 → 얘기가 잘 통하는 부분 ⇒ 지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소영님 : 주도적으로 업무를 하는 것을 좋아하는 분, 유연한 사고를 가진 분들이 두들린에 잘 어울리는 분이라고 생각해요! 빨리 지원하셔서 같이 재밌게 업무했으면 좋겠어요.


인터뷰가 끝나가자 굉장히 기뻐하는 소영, 연희, 봉준님


🧑‍💻️M:  인터뷰에 이렇게 열정적으로 참석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마지막은 세분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하며 마무리해보겠습니다!

: 채고시다
: 연희님
: 희희

: 조희와 함께 일하면
: 봉잡았다 생각할 겁니다.
: 준비하고 있겠습니다!

: 전 꿈이 있어요
: 소소하게
: 영앤리치가 되는 꿈


P.S. 두들린이 보는 막내!

💃연희님
☺️희진님 : 연희님은 DUI 장인이다! UI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연희님께 물어보면 완벽하게 해결해주세요.

☺️정곤님: 연희님은 친절한 이웃같은 분이세요, 내일이 아니어도 본인일처럼 물어봐주시고 기꺼이 도움을 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혜림님 : 연희님은 힘숨찐이 되고싶어하는 힘찐 개발자입니다! 본인은 늘 힘숨찐이 되고싶다고 하시지만 이미 숨길 수 없는 개발 능력에 모두들 기립박수를 치는 일이 일상이 되어렸거든요.

🍬소영님
☺️윤정님 : 소영님은 소금입니다! 저는 설렁탕에 소금을 꼭 넣어 먹거든요! 그만큼 소영님은 마케팅팀에 없어서는 안될 존재예요!!

☺️재원님 : 소영님은 '최고심' 같아요! 어떤 일이든 ‘다 해보자고~’ 하시거든요. 소영님이랑 함께 일할때 마다 힘나고 즐거워요!

⛹️‍♂️봉준님
☺️준님 : 봉준님은 불타는 남자입니다!무슨 일이 있더라도 일단 불타고 보시거든요. 그러다보면 안되는게 없습니다. 무조건 태워버립니다!!

☺️철원님 : 봉준님은 코드 기계시죠! 왜냐면 재직기간 대비 가장 많은 개발을 진행하셨기 때문입니다.

☺️태우님 : 봉준님은 화력발전소 같은 사람이다. 에너지 드링크를 불태워서 강한 화력으로 회사를 빛나게 만들어주는 분이시다.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to 그리팅 블로그 | 채용에 대한 인사이트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to get full access to all premium content.
Error! Could not sign up. invalid link.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Error! Could not sign in. Please try again.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
Error! Stripe checkout failed.
Success! Your billing info is updated.
Error! Billing info update failed.